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부산 경성대.부경대역점] 서가 단면도
(0)

2012년 12월 19일 국내 번역 출간된 이래 6년 연속 베스트셀러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며 서점가에서 "21세기 가장 경이로운 베스트셀러"라고 불리는 소설. '2008~2017년, 지난 10년간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소설',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국내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했다.

출간 당시 서점가에서 가장 인기 있던 책은 아니었으나, 독자들의 입소문과 꾸준한 사랑 속에 출간 5년이 지난 지금도 유일하게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는 책이 되었다. 매년 수만 종의 책이 태어나는 출판 시장에서 이러한 이례적인 현상은 해마다 눈길을 끌며 언론의 뜨거운 조명을 받고 있다.

나아가 이 책에 감명받은 청년들이 소설 속 주요 무대이자 신비한 고민 상담 편지가 오가는 '나미야 잡화점'을 모티프로 삼아 거리에 고민 상담 우체통을 설치하고, 익명의 어플리케이션 소통 공간을 만들며, 중고교 학생들이 교실에 나미야 고민 상담소를 세우는 등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하나의 사회 현상처럼 되고 있다. 더불어 2017년 일본과 중국에서 각각 영화화되었으며, 2018년 현재 연출가 나루이 유타카가 각색한 연극으로도 제작돼 상연되고 있다.

총 5장으로 이루어진 소설은 30여 년째 비어 있는 폐가, '나미야 잡화점'에 숨어든 삼인조 좀도둑이 뜻밖에도 과거로부터 도착한 고민 상담 편지에 답장을 하면서 겪게 되는 기묘한 하룻밤의 이야기를 그린다. 작가는 시공간을 넘나드는 편지라는 설정을 단순한 판타지가 아닌 추리적인 향기와 깊이가 담긴 소재로 승화시키는데, 마치 연작처럼 단편적으로 이어지던 에피소드들이 어느덧 하나로 연결되는 구성 곳곳에서는 최고의 추리소설가다운 절묘한 솜씨가 돋보인다.

제1장 답장은 우유 상자에
제2장 한밤중에 하모니카를
제3장 시빅 자동차에서 아침까지
제4장 묵도는 비틀스로
제5장 하늘 위에서 기도를
옮긴이의 말

첫문장
그 폐가廢家로 가자는 말을 처음 꺼낸 건 쇼타였다. 아주 괜찮은 헌 집이 있다고 했다.


수상 :2013년 시바타 렌자부로상, 2006년 일본 본격미스터리대상, 2005년 나오키상, 1999년 일본 추리작가 협회상
최근작 :<매스커레이드 나이트>,<살인의 문 2>,<살인의 문 1> … 총 482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글로 만나는 아이세상> … 총 280종 (모두보기)
소개 :일본 문학 전문 번역가. 2005년 히라노 게이치로의 『일식』으로 일본 고단샤에서 수여하는 노마문예번역상을 수상했다. 사쿠라기 시노의 『호텔 로열』 『굽이치는 달』 『빙평선』,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 『직업으로서의 소설가』, 오쿠다 히데오의 『남쪽으로 튀어』, 스미노 요루의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그대 눈동자에 건배』 『위험한 비너스』 『라플라스의 마녀』 『악의』 『유성의 인연』 『매스커레이드 호텔』 『매스커레이드 이브』 등 다수의 작품을 우리말로 옮겼다.

현대문학   
최근작 :<장안 24시 - 하>,<장안 24시 - 상>,<치과 의사의 죽음>등 총 451종
대표분야 :추리/미스터리소설 2위 (브랜드 지수 369,651점), 일본소설 2위 (브랜드 지수 765,894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18위 (브랜드 지수 124,526점)

히가시노 게이고의 가장 특별한 대표작
100만 부 기념 특별 한정판 출간


인생의 중요한 고비마다 찾아가고 싶은 우체통, 평범하지만 뭔가 하나를 마음속에 꼭 붙잡고 있는 우리들에게 보내는 답신과도 같은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아직도 저에게는 ‘오래도록 남을 명작’입니다. _옮긴이 양윤옥 「100만 부 기념 특별판」에 부치며

■ 베스트셀러의 기적은 계속된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012년 12월 19일 국내 번역 출간된 이래 6년 연속 베스트셀러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며 서점가에서 “21세기 가장 경이로운 베스트셀러”(교보문고)라고 불리는 소설. ‘2008~2017년, 지난 10년간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소설’,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국내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했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출간 당시 서점가에서 가장 인기 있던 책은 아니었으나, 독자들의 입소문과 꾸준한 사랑 속에 출간 5년이 지난 지금도 유일하게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는 책이 되었다. 매년 수만 종의 책이 태어나는 출판 시장에서 이러한 이례적인 현상은 「식을 줄 모르는 ‘나미야’ 열풍… 3년째 ‘히가시노 신드롬’」(《국민일보》 2015.03.), 「5포 세대에 던지는 ‘결코 가볍지 않은 울림’ -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3년째 ‘종합 베스트셀러 10위권’」(《문화일보》 2015.08.), 「5년 묵은 일본소설 종합 순위 10위 기염」(《중앙일보》 2017.08.)과 같이 해마다 눈길을 끌며 언론의 뜨거운 조명을 받고 있다. 나아가 이 책에 감명받은 청년들이 소설 속 주요 무대이자 신비한 고민 상담 편지가 오가는 ‘나미야 잡화점’을 모티프로 삼아 거리에 고민 상담 우체통을 설치하고, 익명의 어플리케이션 소통 공간을 만들며, 중고교 학생들이 교실에 나미야 고민 상담소를 세우는 등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하나의 사회 현상처럼 되고 있다.
더불어 전 세계에서도 1200만 부 이상 판매되며 화제가 된 소설은 지난해 일본과 중국에서 각각 영화화되었으며, 연출가 나루이 유타카가 각색한 연극으로도 제작돼 상연되고 있다. ‘2018년 관객들이 가장 기대하는 초연작 1위’에 뽑힌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다가오는 8월 국내에도 선보일 예정으로, 원작을 사랑하는 팬들에게 또 한 번 큰 설렘을 안겨주고 있다.

■ 이유 있는 스테디셀러! 남녀노소 모두가 사랑한 우리 시대의 소설
부모와 자녀가 함께 읽고, 청소년과 중장년층이 다 같이 공감하는 소설. 그동안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눈에 띄게도 성별과 연령을 넘어 다양한 세대의 독자가 고르게 읽는 양상을 보였다. 그 일례로, 국립중앙도서관의 <2017년도 전국 도서관 세대별 대출 현황>에 따르면 이 책의 대출 순위는 10대 청소년층에서 4위, 20대 1위, 30대 3위, 40대 2위, 50대 6위였고, 특히 10대부터 40대까지는 남...